UPDATE : 2017.10.24 화 07:48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서해순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여자다" 눈물... '과거 발언 무슨 뜻?'
사진: 방송 캡처

[G밸리 최성진 기자]서해순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가운데 서해순의 과거 발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서해순은 과거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 출연해 딸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서해순은 "영화 '김광석'이 개봉된 이후 서해순 씨를 둘러싸고 저작권에 대한 말이 있었다"는 말에 "저작권은 서연이랑 살아가기 위한 돈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서해순은 "아빠가 주고 간 것"이라며 "저는 사단법인도 만들려고 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서해순은 "제가 남편 잃고 소송 저렇게 되고 애까지 저렇게 됐는데 이런 취급을 받는 게... 저는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여자, 재수없는 여자다"라며 눈물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성진 기자  csj122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