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4 화 07:48
상단여백
HOME 행사 전시·박람
2017 재외한국문화원 한국공예전, 중국·스페인서 개최한국 공예 문화 인지도 제고 및 국가 간 활발한 문화 예슬 교류 기여
사진 - 주중한국문화원 한국공예전 포스터(좌), 주스페인한국문화원 한국공예전 포스터(우)

[G밸리 이아름 기자] 2017 재외한국문화원 한국공예전이 오늘(22일)부터 10월 18일까지, 10월 2일부터 11월 24일까지 각각 북경 주중한국문화원,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주중한국문화원(이하 KCDF),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이 주관하며 한국 공예 문화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나아가 국가 간의 활발한 문화 예술 교류를 목적으로 마련됐다.

‘주중한국문화원 한국공예전’은 2017 베이징 디자인 워크 기간에 맞춰 진행되며 ‘전형’이라는 주제로 오랜 시간 이어져 내려온 한국의 전통 공예와 현대 공예가 한데 어우러져 나전·사기·매듭·소목 분야의 주요한 흐름을 살펴볼 수 있다.

전통 공예로는 송방웅, 김정옥, 정봉섭, 소병진 작가의 작품들이 소개되고, 현대 공예 작품으로는 작가 김윤지, 박재우, 이창숙 등의 공예품들이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KCDF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타상품개발 사업의 결과물도 전시돼 현대 공예 작품의 다양한 쓰임새와 아름다움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장 전면은 전통 공예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영상 콘텐츠가 노출되며, 후면은 실크 스크린에 영상을 띄우는 디지털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접목해 전통에서 현대로 시대의 흐름에 맞춰 공예가 변화해가는 모습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주스페인한국문화원 한국공예전’은 ‘불이 간직한 시간의 이야기 : 한국 현대 도예전’을 주제로 김대훈, 김시영, 이강효, 이인숙, 이헌정과 같은 한국 공예를 대표하는 5명의 현대 도예 작가가 빚어낸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10월 2일에는 이종률 주스페인한국문화원장과 스페인국립장식 미술관 관계자, 로에베재단 관계자 등 문화예술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프리오프닝 행사가 진행된다. 이 날 행사에는 참여 작가 중 이헌정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설명도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KCDF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의 현대 공예가 향후 국제 사회에 더욱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