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19 토 22:25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핫이슈' 제천 누드펜션, 스페인 '에 까발레 비치'와는 무슨 차이...오정연 아나운서의 사연?

 

(사진= 정영현 SNS)

[G밸리 최성진 기자] 제천 누드펜션이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3일 제천 누드펜션이 문을 닫는 수순을 밟게 되면서, 초기에 제천 누드펜션이 화제가 됐을 당시 주목 받았던 스페인 누드비치가 재조명 된 것.

앞서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스페인 이비자의 누드비치인 '에 까발레 비치'(Es Cvallet Beach)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명소로 자리잡을 것이라는 일부의 예측은 어긋났다.

스페인 이비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휴양지로서 패리스 힐튼을 비롯한 유명인들이 아끼는 곳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한국에서는 오정연 아나운서와 맥심걸 출신 정영현씨가 방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 패리스 힐튼 SNS)

'에 까발레 비치'(Es Cvallet Beach) 또한 이색적인 휴양지로서의 입지와 개방적인 사고가 뒷받침 됐기에 유지되는 독특한 휴양 문화로 자리매김했다고 볼 수 있다.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정연 아나운서는 스페인 누드비치 방문기를 밝혀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한 바 있다.

당시 오정연은 "스페인 이비자로 여행을 떠났는 데 누드비치를 발견한 적이 있다"며 "동양인이 아무도 안 보이길래 용기가 생기더라. 그래서 누드비치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막 활개를 치고 돌아다녔다"고 고백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최성진 기자  csj122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