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4 화 10:26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핫이슈’ UFC214, M-1 창시자 “존 존스 수치스러워” 충격 재조명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UFC214가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30일 오전 10시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감 검색어 1위에 ‘UFC214'가 등극한 가운데, ’UFC'와 ‘스포티비 나무’가 연이어 등극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이번 UFC214의 메인 이벤트 주인공인 전 라이트 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에 대한 과거 이력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종합격투기(MMA) 프로모션 M-1 글로벌의 창시자이자 회장인 바딤 핀켈스타인이 ‘뺑소니 혐의’로 UFC 타이틀을 박탈당한 존 존스에 대해 “존 존스의 행동른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핀켈스타인 회장은 주요 외신을 통해 “M-1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나 만약 그런 일이 발생했다면 같은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며 UFC 측의 징계 수위에 대해 동의했다.

UFC 라이트 헤비급 간판스타인 존 존스는 2015년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렌터카를 운전하다가 차량을 들이받고 3중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피해 차량 중 한 대엔 25세 임산부가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사고 수습없이 도주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한편, 30일(한국시간) 오전 11시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 혼다 센터에서 UFC214가 개최될 예정이다.

김경민 기자  kkm122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