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7.24 월 15:42
상단여백
HOME GTV DuckTV
[DuckTV] 싱어송라이터 TWLV“음악 작업하는 게 노는 거고, 노는 게 작업하는 거예요.”

[G밸리 박미지 기자] 트웰브는 창작욕이 왕성한 싱어송라이터다. 10대 때는 만화를 그렸고, 군대에서는 시를 썼으며 제대 후에는 작곡을 했다. 현재는 R&B, 힙합, 하우스 등 다채로운 색깔의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특정한 이미지에 고정돼있지 않고, 자신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싶다고 말했다. 음악에 대한 신념은 간단하다. ‘재밌고 돈을 벌 수 있는 음악을 하는 것’이다.

트웰브는 자신의 음악적 방향성을 논할 때 가장 중요한 키워드로 ‘대중성’을 꼽았다. 많은 사람들이 쉽게 듣고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철학이다. 꿈속에 있는 것처럼 분위기가 좋은 멜로디와, 평범한 보통의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가사를 추구한다.

“저는 유행하는 음악을 좋아해요. 어떤 음악이 대세인가에 따라서 자연스레 듣는 음악도 달라지고, 만드는 음악의 장르도 변하죠. 그만큼 저의 취향은 대중들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요.”

싱어송라이터 트웰브(박미지 기자/pmj@)

그는 다양한 아티스트의 음악을 들었다. ‘방탄소년단’부터 ‘민제’까지, 음악적 성향에 제한을 두지 않았다고 한다. 감명 받은 음악적 장르는 자신의 방식대로 재해석해서 생산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걸 다른 사람들한테도 전파하고 싶고, 음악을 들으면서 받는 긍정적인 기운을 돌려주고 싶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의 음원 차트에서는 대형기획사에 소속된 가수들의 앨범뿐만 아니라,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소위 ‘케이팝’이라고 불리는 아이돌 그룹의 음악 외에 좀 더 다양하고 신선한 음악들도 주목 받고 있는 것이다.

트웰브는 이러한 한국 음악 시장에서 “본토의 트렌디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따라 부르기 쉬운 후렴이나 좋은 어감 등을 넣은 음악을 선보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너무 앞서가지도, 너무 뒤처지지도 않은 음악을 하고 싶다는 것이다.

싱어송라이터 트웰브(박미지 기자/pmj@)

평소 그의 작업시간과 여가시간의 경계는 뚜렷하지 않다. 음악 작업 할 때가 가장 행복한 휴식시간인 그는 “쉬는 기간이 생기면 그 동안 시도해보지 않았던 장르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넓은 범위의 음악을 다루려 해요. 하지만 단순히 다양성과 상업성만을 좇는 것이 아니라 트웰브만의 개성이 녹아있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꾸준히 저의 목소리를 대중들에게 들려주고, 인정받아야죠.”

박미지 기자  pmj@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