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7.24 월 15:45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복면가왕 흥부자댁 추정 소향, 과거 발언 새삼 눈길 '남편 잘 생기지 않았으면 이혼했다?'
사진: 방송 캡처

[G밸리 최성진 기자]'복면가왕' 흥부자댁으로 추정되는 소향의 과거 남편 발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소향은 과거 방송된 MBC '사람이다Q'에 출연해 "다른 사람들에 비해 결혼을 일찍 한 편이다. 남편은 내 첫 번째 남자친구였고, 나도 내 남편에게 첫 여자친구였다"며 "정말 신기하게도 남편과 첫 만남으로 결혼까지 갔다"고 전했다.

이어 소향은 "남편은 잘 생겼다. 외모 때문에 결혼한 것도 없지 않아 있다. 남편이 잘 생기지 않았으면 이혼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소향의 남편은 작곡가이자 음악 프로듀서로, 소향이 활동해온 CCM 그룹 '포스'의 리더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최성진 기자  csj122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