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2 일 23:57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서울시, 한강서 키운 친환경 미나리 1톤 소외 이웃에 기부

서울시는 한강에서 직접 키운 친환경미나리 1톤을 서울 시내 독거어르신 무료급식과 복지관 급식용으로 기부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강에서 키운 미나리는 농약 등의 오염에 노출되지 않고 물 위 에서 자연상태로 성장하며, 수확 전 보건환경연구원의 중금속 검사를 마친 농산물이다.  

한강사업본부는 2003년부터 이촌한강공원 원효대교 북단 상류 수역 1천㎡에 수생식물 식재장 2면을 조성해 미나리를 재배해왔다.

또한 2008년부터는 매년 1~1.5톤의 미나리를 수확해 해마다 어려운 이웃에게 나눔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미지 기자  pmj@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