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20 일 15:40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부산시 특사경, 부산시내 의약품 도매상 등 약사법 위반 27곳 적발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1월부터 5월까지 부산시내 의약품 도매상, 식품 도·소매업 등 120곳에 기획수사를 실시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27곳 30명을 적발·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의약품도매상 1곳, 식품도매업 5곳, 식품소매업(슈퍼·마트 등) 21곳이다.

유형별로는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사람 대상 의약품 판매행위 1곳, 무자격자 의약품 판매행위 26곳이 있다.

적발사례로 ○○의약품도매상(부산 동래구 소재)에서 △△의약품도매상(경남 창원시 소재)에게 일반의약품인 까스활명수큐액(3만 6천병, 300Box)을 장부상에는 출고한 것처럼 허위로 꾸미고 이를 식품유통업체(부산 동래구 소재)에 판매한 사례가 있다.

또한 약국 개설자가 아니면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취득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종합물류, 슈퍼마켓, 할인마트 등에서는 일반의약품인 까스활명수큐액, 훼스탈플러스(소화제), 판콜에이(감기약), 그린포비돈요오드액(외피용 살균소독제), 판피린티정, 펜잘큐정(해열·진통·소염제), 모물린액(진통·수렴·소염제), 파스류(소염·진통제) 등을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한 행위에는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사람에게 의약품을 판매한 행위는 최고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