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20 일 15:40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중앙
홍수 긴급재난문자, 5월 3분 이내 발송시스템 구축

홍수가 나면 긴급재난문자가 3분 이내로 발송된다.

국토교통부는 국민안전처와 홍수 발생시 국민에게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기 위해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CBS) 발송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와 국민안전처는 3월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4월 중 시험운영을 실시,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가 구축되면 홍수예보 긴급재난문자 발송시간이 기존 20여분 소요에서 3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기관 측은 “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홍수발생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상시 모니터링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0월 5일 태풍 ‘차바’로 인해 울산 태화강 범람시 홍수통제소는 홍수정보를 팩스(fax)로 통보, 이를 접수한 국민안전처는 긴급재난문자시스템에서 발령문구와 통보지역을 수동으로 입력 후 발송해 전파가 지연된 사례가 있었다.

전정호 기자  jjh@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