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4.28 금 07:15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핫이슈’ 장시호, “이모 집에서 김동성 같이 살아” 논란 확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장시호와 김동성이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10일 현재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장시호’, ‘김동성’ 등이 연이어 등극한 가운데 과거 이력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79년 생인 장시호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사무국장으로, 개명 전 이름은 장유진이로 알려진다.

최서원(최순실)의 조카이자 최순득의 딸인 장시호는 동계스포츠 이권에 가입한 것으로 지목되어 검찰 조사 대상에 올랐다. 장시호는 평창 동계 올림픽 개입 의혹을 받고 있으며, 장시호는 구치소 수감 중 최순실과 관련된 태블릿 컴퓨터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해 눈길을 끌었다.

1980년 생인 김동성은 쇼트트랙 국가대표를 지낸 전력이 있는 대학교수 겸 방송인으로 전라남도 곡성 출신이다.

김동성은 경기고등학교 시절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뽑혔으며, 화려한 국가대표 생활을 은퇴한 후, 연예계에 진출해 가수로 활동하고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현재 미국 워싱턴에서 어린이들에게 쇼트트랙을 가르치고 있으며,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도 KBS 쇼트트랙 해설위원으로 활동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장시호는 “김동성이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고 밝혀 충격이 확산되는 상황이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고유 콘텐츠입니다.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김경민 기자  kkm122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